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바이든 시진핑 첫 화상 정상회담, 대만 문제 놓고 날카롭게 대립

허원석 기자
2021-11-16   /  20:13:0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화상을 통해 첫 정상회담을 했다.

16일 AP와 신화통신 등의 외신보도를 종합하면 두 정상은 미국과 중국 사이의 공동 관심사들을 놓고 각자의 입장을 개진했다.
 
바이든 시진핑 첫 화상 정상회담, 대만 문제 놓고 날카롭게 대립

▲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화상을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정상은 특히 대만 문제를 두고 날카롭게 대립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한다"며 "그러나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일방적 행동은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시 주석은 대만 문제의 한계점을 넘으면 무력통일도 고려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대만 해협에서의 긴장이 고조되는 이유가 대만당국이 독립을 위해 미국에 지원을 구하고 일부 미국인도 대만을 통해 중국을 압박하는 것에 있다고 봤다.

시 주석은 "이런 움직임은 극도로 위험한 불장난이다"며 "불장난을 하는 사람은 누구든 불에 타 죽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계속 갈등을 빚고 있는 무역문제를 놓고 중국이 국제규칙에 맞춰 국제무역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양국이 협력을 통해 파이를 키울 것을 주문하며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미중 무역관계의 본질은 상호이익과 상생"이라며 "기업가는 사업 이야기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바이든 대통령은 신장과 티베트, 홍콩 문제를 두고 인권 탄압 우려를 표시했다.

이에  시 주석은 "상호존중을 기본으로 인권 문제에 대해 대화할 용의가 있지만 인권문제를 통해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허원석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6.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7.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8.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9.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10.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