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인천공항 면세점에 중소기업 전용판매장 열어, 김경욱 "상생모델"

은주성 기자
2021-11-15   /  17:08:59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이 문을 열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인천공항 면세점에 중소기업 제품 전용판매장 3곳을 열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면세점에 중소기업 전용판매장 열어, 김경욱 "상생모델"

▲ 인천국제공항공사(위쪽)와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중소기업제품 전용판매장 위치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구역 동편과 서편, 제2여객터미널 면세구역 동편이다. 유망 중소기업 360곳의 제품이 입점했다.

이번에 문을 연 전용판매장은 7월 관세청 보세판매장 특허권을 취득해 최소 5년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중기부는 매장판매에 필요한 공간과 판매인력 등 제반 서비스와 온라인 판매를 지원한다.

또 구매자 수요를 반영해 소형가전, 패션잡화, 아이디어 제품 등 신규 상품도 수시로 발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매장은 국내 유일의 중소기업제품 전용 면세매장으로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공항이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판로를 지원하는 대표적 상생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인천공항은 국내 중소기업과 상생발전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다양한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제품 전용판매장 운영으로 내수 판로 중심인 기업이 수출기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내실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6.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7.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8.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9.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10.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