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한국전력 ESG채권 4천억 규모 발행, "탄소중립 실행력 강화"

은주성 기자
2021-11-04   /  10:23:54
한국전력공사가 3년 연속 ESG(환경·사회·지배구조)채권을 발행했다.

한국전력은 4일 탄소중립 실행력 강화를 위해 4천억 원 규모의 원화 ESG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한국전력 ESG채권 4천억 규모 발행, "탄소중립 실행력 강화"

▲ 한국전력공사 로고.


한국전력은 2019년(2천억 원), 2020년(2천억 원)에 이어 올해까지 국내 에너지기업 최초로 3년 연속 ESG채권을 발행하게 됐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신재생과 연계한 설비확충,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 지원, 에너지효율 향상사업, 전기차 충전설비 확충 등을 위해 사용된다.

한국전력은 자금활용사업과 관련해 ESG인증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로부터 ICMA(국제자본시장협회) 기준에 부합하다는 인증을 획득함으로서 자금사용에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ESG채권 금리는 만기 1년 1.627%, 2년 2.133%, 5년 2.528%로 책정됐다.

한국전력은 최근 3년간 글로벌 그린본드 13억 달러, 원화 ESG 채권 8천억 원을 각각 발행해 탄소중립 및 사회적가치 이행 사업을 위한 재정적 기반을 추가로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사업에 투자 확대와 더불어 에너지 전환 선도를 위한 탄소중립 핵심기술 개발, 전력산업계와 연대 및 협력을 통해 ‘2050 탄소중립’의 중추적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