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가스공사 사장 채희봉, 러시아 장관 만나 수소와 천연가스사업 논의

은주성 기자
2021-11-03   /  15:57:32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과 만나 수소·천연가스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가스공사는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채 사장이 알렉세이 체쿤코프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을 만나 러시아 사할린 지역의 청정수소 개발사업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3일 밝혔다.
  
가스공사 사장 채희봉, 러시아 장관 만나 수소와 천연가스사업 논의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왼쪽)과 알렉세이 체쿤코프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이 2일 서울 코엑스에서 러시아 극동지역의 수소·천연가스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채 사장은 가스공사의 천연가스 사업현황과 국내 수소인프라 구축 및 해외 청정수소 생산·도입계획을 아우르는 'KOGAS 2030 장기경영전략'을 소개했다.

체쿤코프 장관은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의 수소 전략을 설명했다.

체쿤코프 장관은 "러시아는 수소 최대 수출국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사할린 지역을 전략적 요충지로 선택했으며 블루·그린수소를 생산해 아시아·태평양지역으로 수출할 것이다"고 말했다.

채 사장은 "러시아 사할린이 풍부한 천연가스와 풍력자원을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에 유망한 지역이라는 것에 동의한다"며 "향후 사업개발 및 참여 시 극동북극개발부의 적극적 지원과 정책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체쿤코프 장관도 가스공사의 관심에 큰 기대를 나타내며 러시아 극동지역 수소 프로젝트들이 활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채 사장과 체쿤코프 장관은 수소사업분야 이외에 사할린·블라디보스토크 등 러시아 극동지역 LNG 도입, 액화 및 벙커링사업 협력방안도 논의했다.

채 사장은 "지리적으로 최단거리에 위치한 러시아 극동지역을 전략적으로 중요한 도입선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다"며 "블라디보스토크 LNG를 포함한 신규 천연가스 프로젝트 및 벙커링사업에도 많은 관심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체쿤코프 장관은 "양사가 활발히 교류함으로써 두 나라가 수소 및 천연가스 산업의 핵심 파트너로 발돋움하길 기대한다"며 "가스공사의 사업 참여가 사할린과 블라디보스토크 등 지역경제 성장과 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