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신용보증기금,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5700억 규모 발행 추진

은주성 기자
2021-10-29   /  16:42:11
신용보증기금이 5700억 원 규모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발행한다.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P-CBO 5700억 원 규모를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5700억 규모 발행 추진

▲ 신용보증기금 로고.


신용보증기금은 이번에 발행하는 P-CBO를 통해 296개 중소·중견기업에 4500억 원 규모의 신규자금과 1200억 원 규모의 차환자금을 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의 P-CBO는 개별기업의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되는 자산담보부증권으로 보증을 제공해 신용도를 보강하고 기업이 직접 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 이상, 중소기업은 신용보증기금 내부평가등급 기준으로 K9(CPA 감사보고서 보유기업은 K10)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신용보증기금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565개 중소기업과 141개 대기업·중견기업에 모두 4조 원을 지원해 올해 신규 공급계획의 97% 이상을 달성했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최근 금리인상 등 회사채시장 불안요인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향후 경제상황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기업들의 P-CBO 보증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기업들의 자금수요 상황을 적극 반영해 코로나19 피해기업들이 경영위기를 빠르게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2.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3.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4.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5.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6.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7.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8.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9.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10.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