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수자원공사 사장 박재현 "직원 횡령의 근원적 재발방지대책 마련"

은주성 기자
2021-10-21   /  18:11:30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공사 직원의 부동산 개발사업비 횡령사건과 관련해 재발방지대책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했다.

2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종합감사를 진행하던 도중 수자원공사 직원의 횡령사건이 알려지자 박 사장을 불러 긴급현안 보고를 받았다.
  
수자원공사 사장 박재현 "직원 횡령의 근원적 재발방지대책 마련"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왼쪽)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수자원공사 직원의 횡령사건과 관련해 긴급현안 보고를 마친 뒤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사장은 "횡령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부산 에코델타시티사업단의 회계·세무 금전출납 담당자가 토지보상 뒤 소유권 이전등기를 위한 취득세 납부 과정에서 세액을 중복청구하는 방식으로 횡령한 것이 감사 과정에서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는 "전수조사를 한 결과 7년간 약 85억 원을 횡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고 곧바로 관할 경찰서에 신고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전사차원의 대책반을 구성해서 제도와 시스템 등 모든 분야에 걸쳐 근원적 재발방지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직원 횡령사건을 알면서도 국회 국정감사 때 보고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받았다.

박 사장은 "A씨 등 신병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건이 알려지면 신병 확보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경찰의견이 있었다"며 "국정감사 때 국회에 소상히 설명드리지 못한 점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퇴를 촉구하는 의원들의 요구와 관련해서는 "깊이 고민해 보겠다"고 대답했다.

수자원공사 등에 따르면 수자원공사 부산 에코델타시티사업단 직원 A씨 등 직원 2명이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에코델타시티 조성사업의 회계업무를 맡으면서 수자원공사 본사에 사업부지 취득세 대금을 이중 청구해 85억 원가량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토지보상 뒤 소유권 이전등기를 위한 취득세를 납부하는 과정에서 이미 제출했던 고지서를 다시 올리는 수업으로 중복 결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자원공사는 최근 내부 종합감사를 통해 이런 정황을 포착하고 사실을 파악한 뒤 5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자원공사는 이를 계기로 내부통제기능을 강화하고 직원 윤리교육 등을 통해 재발방지에 나선다는 계획을 세웠다.

부산 에코델타시티는 6조6천억 원이 투입해 부산 강서구 명지동·강동동·대저2동 일대에 총면적 2.8㎢ 규모의 스마트시티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2.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3.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4.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5.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6.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7.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8.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9.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10.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