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주택금융공사 7년 만기 사회적채권 발행 성공, 국내기관 최초

이상호 기자
2021-10-21   /  17:43:06
주택금융공사가 7년 만기의 사회적 채권 발행에 국내기관으로서는 처음으로 성공했다.

주택금융공사는 5억5천만 유로 규모의 사회적채권(소셜 커버드본드)을 역대 최장만기인 7년, 금리는 유로 미드스왑금리(0.068%)에 가산금리(0.19%)를 더한 0.258%로 발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주택금융공사 7년 만기 사회적채권 발행 성공, 국내기관 최초

▲ 주택금융공사 로고.


주택금융공사의 커버드본드는 채권 발행 때 담보로 제공하는 주택저당채권(주택담보대출 채권)에 투자자의 우선변제권을 보장해 신용도와 상환의 안정성이 높다.

주택금융공사는 이번 발행을 통해 투자자 저변 확대, 발행만기 다변화, 장기 자금조달 체계를 마련하게 됐다.

그밖에도 기존 5년물 유통금리 인하, 시중은행 커버드본드시장 참여 확대, 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를 이용하는 무주택서민의 주거비용 경감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됐다.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공사는 7년 만기 장기물 커버드본드 발행을 통해 커버드본드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역할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해외 커버드본드 조달비용이 국내 대비 약 1%포인트 정도 저렴한 만큼 앞으로 해외 커버드본드 조달규모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