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서울주택도시공사 장기전세주택 5채 중 1채는 보증금 상한까지 올라

이상호 기자
2021-10-19   /  17:54:39
최근 3년 동안 서울주택도시공사(SH)의 장기전세주택 가운데 17.5%는 임대보증금이 법적 상한선인 5%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서울주택도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2020년까지 체결된 장기전세주택 갱신계약 2843건 가운데 법정 최고 인상률인 5%까지 임대보증금이 오른 사례는 498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서울주택도시공사 장기전세주택 5채 중 1채는 보증금 상한까지 올라

▲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주택도시공사의 장기전세주택은 주변시세의 80% 이하 보증금으로 최장 20년까지 거주할 수 있고 2년마다 갱신계약이 이뤄진다.

갱신계약 과정에서 임대료가 4% 이상 올라간 사례는 1189건으로 전체 계약의 42% 정도를 차지했다.

코로나19가 시작된 지난해에는 전체 992건의 갱신계약 가운데 123건(12%)이 4%의 인상률을 보였다.

지난해 세대 부담액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목동센트럴푸르지오’로 2118만 원(4.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인상률을 보인 곳은 송파래미안파인탑 1766만 원(4.6%)과 송파장지지구 1645만 원(4.6%) 등으로 조사됐다. 이어 역삼래미안그래이튼 1758만 원(3.5%), 역삼개나리에스케이뷰 1656만원 (3.5%)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병도 의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임대주택 임대료를 올해부터 2년 동안 동결하기로 한 것과는 대조적이라고 봤다.

그는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코로나19와 집값 상승으로 어려운 상황에 내몰린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생각해야 할 때”라며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전세보증금 인상을 유예하거나 입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해 인상률을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2.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3.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4.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5.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6.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7.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8.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9.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10.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