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06-23(금)
> 오피니언 > Zoom人
반기문 "우간다 반동성애법 철회하라"우간다 동성애자 종신형 가능한 법안 처리
강우민 기자  |  wmk@business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26  14:00:11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우간다 반동성애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 반기문 UN 사무총장
반 총장은 25일(현지시각) "우간다의 반 동성애법은 동성애자에 대한 편견과 탄압을 조장할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고 마틴 네시르키 유엔 대변인이 전했다.

반 총장은 “정부에 "폭력과 차별로부터 모든 사람을 보호해야 한다"고 우간다 정부에 축구하며 대화를 통한 사태 해결을 주문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이에 앞서 성명을 내 "반 동성애법은 우간다 동성애 공동체에 엄청난 위협이 되고 우간다 국민의 인권을 후퇴시킬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반동성애법안이 처리되면 연간 4억 달러(약 4292억 원)가 넘는 원조를 끊겠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우간다의 최대 원조국이다.

그러나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지난 24일(현지시각) 동성애자를 처벌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 법은 동성애로 처음 적발된 경우 최고 14년의 징역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하고, 상습적인 동성애나 청소년이나 장애인을 상대로 한 동성애 등은 종신형도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동성애자를 알고도 신고하지 않는 것도 처벌 대상에 포함했다. '동성애 예비 음모', '동성애 방조', '동성애 찬양 고무'라는 죄목도 생겼다. 지금까지는 남성 동성애자만 처벌했지만 앞으로는 레즈비언도 처벌할 수 있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서방 사회가 아프리카에서 동성애를 부추기는 것을 막아야 한다. 지금까지 어떤 연구도 태생적인 동성애를 증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독시한 기독교인으로 “동성애는 유전적 결함으로 일어나는 비정상적 질환”이라고 보고 있다.

이로써 아프리카 55개국 가운데 동성애를 처벌하는 나라는 38개국으로 늘어났다.

모리타니 소말리아 수단 등에서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동성애자를 사형시키기도 한다. 아랍권 위성방송인 알자지라는 “빈부 격차가 극심해지면서 터져 나오는 주민들의 불만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정치권력이 동성애를 이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강우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대한민국 시민
유엔 사무총장이 뭣 때문에 동성애를 찬성합니까! 정신이 이상한 것 아닌지 모르겠네요.. 동성애 하면 에이즈 걸리는데 에이즈는 평생 약 먹어야 하는데 약값만 한 달에 300만원 이상인데 이것을 전액 세금으로 감당하는데 어떻게 하려는지 모르겠네요. 이런 사람은 절대 대통령이 되면 안됩니다. 되는 순간 우리 나라는 끝납니다!!! 모두들 정신을 차리십시요!!!
(2016-12-08 13:00:18)
루디아
오바마는 미국을 동성애로 망쳐 놓고 반기문도 얼마전까지 차별하면 안된다고 동성애 옹호자인데 개과천선했나 봅니다
정말 웃기는 기사입니다
제발 이제라도 정신 차려서 이게 진심으로 우간다를 걱정하는 마음 이였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2016-01-10 09:31:5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인기기사
여백
최근기사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100길 15 명당빌딩 4층   전화 : 1800-6522   팩스 : 070-4015-8658
등록번호 : 서울 아 02897   제호: 비즈니스포스트   등록일: 2013.11.13   발행·편집인 : 강석운   발행일자: 2013년 12월 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석운
Copyright © 2014 비즈니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