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06-23(금)
> 비즈니스
식음료업체 8곳, 매출원가율 하락에도 제품가격 인상농심 삼양식품 오비맥주 하이트진로 코카콜라음료 롯데칠성음료 CJ푸드빌 BBQ
조은아 기자  |  euna@business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2  17:55:49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식음료업체 10곳 가운데 8곳이 매출원가율이 하락했음에도 제품가격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제품가격을 올린 10개 식음료업체 가운데 농심과 삼양식품 등 8곳의 매출원가율이 하락했다.

   
▲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5월 칠성사이다와 레쓰비 등 7개 음료브랜드 14종의 편의점 가격을 평균 7.5% 올렸다.
매출원가율은 총매출액에서 원재료비와 인건비, 제조경비 등 매출원가가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매출원가율이 높아질수록 가격인상 압박도 높아진다.

라면 가격을 올린 농심의 경우 2016년 말 기준 매출원가율이 67.8%로 2015년 말과 비교해 1.4%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삼양식품도 매출원가율이 74.4%로 1%포인트 떨어졌다. 농심과 삼양식품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5월 초 라면가격을 각각 5.5%씩 인상했다.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 역시 같은 기간 매출원가율이 각각 1.4%포인트. 0.6%포인트 하락한 40%, 56.4%로 나타났다.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11월과 12월에 맥주 값을 각각 6%, 6.3% 인상했다.

코카콜라음료는 1.4%포인트 하락한 54.9%, 롯데칠성음료는 1%포인트 하락한 56.3%의 매출원가율을 보였다. 코카콜라음료는 지난해 11월 콜라와 환타 가격을 평균 5% 인상했고 롯데칠성음료도 5월 주요제품의 편의점 판매가격을 7.5% 인상했다.

외식업계도 마찬가지였다. CJ푸드빌은 매출원가율이 0.8%포인트 떨어졌음에도 빙수와 빙과류 등의 가격을 올렸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도 매출원가율이 0.5%포인트 하락했지만 최근 두차례에 걸쳐 가격을 올렸다.

반면 동원F&B와 SPC삼립의 경우 매출원가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빵류와 케이크류의 가격을 6.6% 올린 SPC삼립의 매출원가율은 3.4%포인트 올랐고 참치캔 가격을 5.1% 인상한 동원F&B의 매출원가율은 1.7%포인트 상승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관련기사]

조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여백
최근기사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100길 15 명당빌딩 4층   전화 : 1800-6522   팩스 : 070-4015-8658
등록번호 : 서울 아 02897   제호: 비즈니스포스트   등록일: 2013.11.13   발행·편집인 : 강석운   발행일자: 2013년 12월 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석운
Copyright © 2014 비즈니스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