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국항공우주산업 주가 상승 가능", 보잉에 대규모 부품 공급 기대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0-10 08:01: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주가가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4분기 미국 보잉에서 최대 3억 달러 규모의 기체부품 공급사업을 수주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됐다.
 
▲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사장.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한국항공우주산업의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5만3천 원을 유지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8일 3만8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 연구원은 “미국 공군은 8월 말 보잉에 A-10의 날개 교체사업을 발주했다”며 “한국항공우주산업은 보잉에 관련 기체부품을 납품할 예정으로 최대 3억 달러의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4분기 관련 수주를 딸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2007년부터 보잉에 A-10 날개 부품을 납품한 실적이 있다.

A-10 전투기는 1972년 보잉이 개발한 항공기로 다른 전투기와 비교해 비행속도는 느리지만 두터운 장갑과 30mm 발칸포 등으로 무장하고 있어 최전선에서 적 보병과 기갑부대를 공격하는 근접 항공지원(CAS) 능력을 갖춘 전투기로 평가된다.

최 연구원은 “A-10은 1972년에 처음 생산된 제품이지만 아직까지 항공정비(MRO)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는 항공무기체계의 높은 부가가치를 보여주는 사례로 국산 무기체계 개발의 필요성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바라봤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3분기 시장의 기대를 충족하는 실적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845억 원, 영업이익 303억 원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이 33% 늘면서 흑자전환하는 것이다.

최 연구원은 “한국항공우주산업은 비수기인 3분기에도 5%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내며 차별화한 모습을 보였을 것”이라며 “하반기에도 지체상금 관련 손실충당금 환입이 지속하는 등 우호적 환경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2019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3조100억 원, 영업이익 319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8%, 영업이익은 118%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야키소바
(223.33.178.119)
안현호 사장님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10-10 10:12:39)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